• kakao
  • Home
  • kakao
  • Home
  • kakao
  • Home
  • kakao
  • Home
  • kakao
  • Home
  • kakao
  • Home
  • kakao
  • Home
  • kakao
  • Home
  • kakao
  • Home
  • kakao
  • Home
  • kakao
  • Home

건강하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에 필수적인 건강한 신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콜레스테롤이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 역시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곤 합니다. 이는 최근 들어 우리나라에서 증가하고 있는 심혈관계 건강문제와 무관하지 않기에 콜레스테롤에 대해 보다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간단하게 말하면 콜레스테롤은 여러 종류의 지방질 중의 하나입니다. 에너지를 만드는 3대 영양소 중의 하나인 지방은 가장 효율이 큰 에너지원이면서도 우리 몸을 구성하고, 때로는 중요한 생체기능을 하는 물질의 재료이기도 합니다. 지방을 구성하는 기본 요소는 바로 지방산입니다. 우리가 섭취한 지방은 소화과정을 거치며 잘게 분해되어 지방산의 형태로 흡수됩니다. 여기에 글리세롤이 합쳐지면 만들어지는 것이 바로 ‘중성지방’입니다. 이것이 분해되면 에너지원이 되고, 똘똘 뭉쳐지면 뚱뚱함의 상징인 ‘피하지방’이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또 다른 형태의 지방질 중의 하나가 바로 ‘콜레스테롤’입니다. 중성지방과는 달리 에너지원으로 사용되기 보다 다른 중요한 역할들을 담당합니다. 우선, 우리 몸을 구성하는 모든 세포들의 세포막을 구성하는 주성분입니다. 우리 몸(피부, 장기 상피조직 등)에서는 계속해서 새로운 세포들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 때 콜레스테롤이 그 벽의 주요 재료로 사용되는 것이죠.

또한 지방질을 소화시킬 때 없어서는 안 되는 소화액 중의 하나인 담즙의 재료이기도 합니다. 담즙은 간에서 소장으로 분비되는데 물에 잘 녹지 않는 음식 속의 지방질이 물과 섞일 수 있게 하여 원활히 소화되어 우리 몸이 사용할 수 있게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더 나아가 콜레스테롤은 각종 스테로이드 호르몬의 중요한 원료가 되기도 합니다. 스테로이드 호르몬은 매우 다양하며 종류에 따라 우리 몸의 일부 대사와 혈압 조절, 신경, 성호르몬 생성 등에 이용됩니다.

살펴본 것처럼 콜레스테롤은 인체 내에서 다양한 기능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 간이나 지방세포에서 수시로 만들어지고, 우리 몸에서 필요로 하는 곳으로 운반 되어야 하는데 지방질이기 때문에 물에 잘 녹지 않아 상식적으로는 원활한 운반이 힘듭니다. 따라서 단백질로 된 운반체가 콜레스테롤에 붙어서 함께 이동하게 됩니다.

이 콜레스테롤과 단백질이 결합된 복합체를 바로 ‘지단백질’이라 부릅니다. 그중에서도 콜레스테롤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으면 ‘LDL(Low Density Lipoprotein, 저밀도 지단백질)’이 되고, 비중이 낮으면 ‘HDL(High Density Lipoprotein, 고밀도 지단백질)’이 됩니다. 이렇게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서 꼭 필요하기에 직접 만들기까지 하는 물질인데 도대체 어떤 이유로 콜레스테롤, 그 중에서도 특히 LDL은 ‘나쁜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리게 된 것일까요?

동맥경화 관련 연구결과에 의하면 혈관 내벽에 쌓인 플라그의 주성분은 콜레스테롤을 잡아먹은 대식세포이며, 동맥경화는 손상된 혈관 내벽으로 이 대식세포가 쌓이면서 발생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따라서 콜레스테롤의 산화는 동맥경화의 주요인이라 할 수 있으며, 이러한 산화적 손상을 일으키는 것은 주로 활성산소입니다. 활성산소는 콜레스테롤을 산화만 시키는 것이 아니라 혈관 내벽 손상을 유도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 몸에서 발생하는 활성산소의 양을 줄이는 것은 곧 동맥경화의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면 LDL과 HDL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밀도의 차이도 있지만 콜레스테롤은 지단백질에 많은 양으로 실린 LDL형태로 운반되어 체내에서 필요한 각 부분에서 사용되고, 남은 만큼 HDL 형태로 실려 회수됩니다. 따라서, LDL에는 다른 지단백질보다 콜레스테롤이 더 많은 비중으로 실려 있기 때문에 혈관을 지나면서 산화에 노출될 위험이 큽니다. 그래서 많은 의사들이 체내 LDL 수치를 낮추려는 노력을 하는 것입니다.

이와 더불어 더욱 중요한 것은 항산화 작용이 있는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거나 활성산소가 덜 생기도록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하여, 콜레스테롤의 산화와 각종 심혈관계 건강문제를 예방하는 것입니다. 키토산은 콜레스테롤 개선 기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키토산을 함유한 ‘키토산 플러스’, 유해산소로부터 인체를 보호해주는 항산화 영양소를 함유한 ‘루이스 이그나로 나이트웍스® 비타민C, E, 엽산’과 함께 건강한 혈액순환에 도움을 줄 수 있고, 항산화 효과를 지닌 ‘코큐텐 플러스’나 ‘허벌라이프라인 오메가-3’를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입니다.